옥상 길냥이 근황 2020.08.06

 

요새 비가 너무 너무 많이 내리네요~ 비가 오면 길냥이들은 정말 처량해 집니다.

옥상에 미닫이 유리문도 닫아 놓은데다가 주로 들어가있던 박스집 (생활 방수 정도는 됨)도 많이 젖어서 들어가있기가 너무 찝찝한 상황이 되어 버렸죠~

비가 오니 사료도 다 젖어서 둥둥 떠다니고 참 힘든거 같아요~

 

이 녀석들 비가 그치고 해가 뜨니 박스집 안에가 다 젖어서 지붕에 모두 올라와 있네요~

고양이란 녀석들... 정말 게으른거 같아요~~~ㅎㅎ

매번 보는 모습이 대부분 잠자는 모습 ~~

요새는 정이 많이 들어서 잠자고 있을때 조심스럽게 가서 새끼를 만지면 이녀석들이 잠결이라 그런지 그냥 만지게 놔두더라구요 ㅎ

잠잘때 만져보는 느낌이 아주 귀엽습니다.

 

막내아들 녀석이 새끼들 이름을 지어줬는데.. 살구 (노란색) 쿠기 (삼색이) 오레오 (까만얼룩이) 이렇게 지었어요~~

사료가 다 떨어져 가는데 몰래 한포대 더 사왔네요~ 

 

사료를 매번 몰래 사올 수도 없고 밥도 몰래줘야 하는데 참 이걸 계속하기가 어려울 것 같아요.

새끼들 다 크면 자립해서 좋은 곳에서 살았으면 좋겠는데...

 

얼마전 쿠키 (삼색이) 녀석이 박스 위에서 곤히 잠을 자고 있더라구요^^ 

얼마나 만지고 싶던지 ㅋㅋ

쿠키 녀석은 만지려고 하면 도망을 가서 만지기가 어렵거든요... 근데 ~~ 마침 이 녀석이 골아떨어져 있는 모습이 나에게 포착이 된 겁니다. ㅋㅋ

조심스럽게 이름을 불러보고 깨는지 안깨는지 확인해 봤는데 이 녀석이 하는 일도 없으면서 무척이나 피곤한지 일어날 기미가 보이질 않네요^^

그 덕에 살짝 만져봤습니다.^^ 새끼고양이의 부드러움이란 정말 엄청 부드럽고 감촉이 좋아요^^

 

 

 

밥을 집앞에 주다보니 다른 고양이들도 와서 먹는 것 같은데, 싸우는 소리가 자주 들립니다.

싸우다가 발톱에 할퀸건지 어미들 목덜미랑 곳곳에 상처가 점점 늘어가는게 보이네요.

이게 숫놈이 와서 뒷덜미를 물고 교미를 하려다가 상처가 난건줄 알았는데 그게 아닌것 같아요.

밑에 영상에 밥을 주고 상처를 좀 찍어봤는데 숫놈과 교미중 생긴 상처가 아닌 것 같네요.

 

분명 발톱에 한대 세게 맞은 것 같은 느낌 입니다.

 

이런 상처가 계속 하나둘씩 늘어나니 참 걱정인데 도와줄 방법도 없구... 참... 안싸우고 사이좋게 좀 살 수는 없는건지...

 

집 앞에는 강아지 풀이 많이 자라고 있어서 새끼냥이들 3마리랑 놀아주기엔 아주 좋은 환경이죠.

이 녀석들이 강아지풀을 흔들어주면 아주 그냥 집중을 하고 그거 잡겠다고 서로 난리가 납니다^^

 

 

요즘은 이 녀석들하고 가끔 강아지풀을 뜯어서 놀아주곤 하는데, 이게 생각보다 재미있고 귀여워서 자꾸 하게 되네요.

 

 

강아지 풀에 환장하는 살구, 쿠키, 오레오

얘네들 어미인 이쁜이가 새끼일때부터 봤는데, 고양이들은 몇 달 정도면 새끼를 낳을 수 있더라구요~

그 때 제가 걱정스러운 말로 이쁜이한테 " 이쁜아~ 새끼가 새끼를 낳으면 어쩌냐~ " 라고 한 말이 생각이 나네요.

이 녀석들도 모두 암놈으로 보이는데 조금만 더 커서 발정이 오면 새끼를 또 가질 것 같은 불길한 예감이 드네요.

 

이걸 구청에 신고해서 잡아다가 중성화를 해달라고 신청을 해봐야 하는 건지, 아니면 그냥 자연의 순리대로 살도록 놔 둘건지 참 고민입니다.

 

이렇게 길 고양이들의 삶이 외롭고 각박한데 새끼마저 없으면 얼마나 더 외로울까 하는 생각도 들고요...

다만 다음 새끼를 낳게 된다면 집 옥상 같은 곳 말고 풀속 은신처를 잘 선택해서 낳았으면 하네요.

집 옥상이나 구석에 낳으니 노출이 더 많이 되서 위험한 상황이 많은 것 같아요.

 

이 녀석들하고 계속 정이 들어서 걱정이지만 제가 이번에는 자연친화적인 장난감도 만들어 줬습니다.

남는 끈에 강이지풀을 여러개 뜯어서 빙글 빙글 돌도록 했어요~

ㅎ 참 허접하지만 그래도 갑작스런 아이디어로 만든 작품이라 영상 첨부합니다.

 

 

허접하지만 고맙게도 많은 관심을 보이네요^^

다음엔 좀 더 머리를 써서 빙글빙글 회전이 더 많이 더 오래 돌게 만들어 봐야 겠어요~~

 

화면에서 살구의 눈동자를 잘 보세요. 전 촬영을 하면서 눈동자가 이렇게 오묘하고 신비로운 색인가 하는 느낌을 받고 감탄했답니다.

이걸 무슨색이라 해야 하죠? 

고양이들이 여러마리가 돌아다니지만 이런 눈은 처음 보는 것 같아요~ 정말 유니크하고 아름답고 ...특이 하네요~

그간 길냥이 근황을 잘 올리지 못해서 시간 날 때마다 찍었던 영상들 중 몇개 올렸네요.

 

그럼 다음 기회에 또 올리겠습니다~ ^^

구리시 동구자동차 공업사 이용 후기

 

얼마전 후진하다가 우측 휀다를 트럭 모서리에 찍혔습니다ㅜㅜㅜㅜ

 

이걸 어찌해야 하나 고민하다가 구리시에 잘하는 공업사를 검색 검색 했죠~

 

검색 결과 찾은 곳 동구자동차 공업사 ~~!!

 

후기들이 아주 좋더라구요... 그래서 저도 갔습니다.

 

동구릉 버스정류장 가기전에 구리문화원 버스정류장 바로 옆에 있네요.

우측 버스정류장이 구리문화원 정류장
여기가 입구입니다.

 

아래는 찍혀서 찌그러진 우측 휀다에요.

찍힌 우측 휀다..

이게 생각보다 도색 범위가 넓게 작업을 하시더라구요. 그래서 퀄리티가 좋은 건가 봅니다.

 

도색파트 시설물이 잘 되어 있는게 깨끗하게 작업이 될 것 같은 좋은 느낌이었습니다.

 

판금 도색이 전문인 것 같아요

 

아침 일찍가서 맡겼는데...오후 3시경인가에 찾으러 오라고 전화가 왔네요~

어찌 수리가 잘 되었나 언능 가봤습니다.

 

자~~ 수리 결과는??

 

전혀 흠을 찾을 수가 없네요 ^^

정말 깔끔하게 잘 수리가 되었습니다. 철판이 꺾인 부분이라 좀 걱정했었는데.... 새차 출고 당시 모습으로 복원되었네요^^

 

가격은 30 나왔어요~ 이게 많은건지 적은건지는 제가 판단이 안되지만 일단 수리는 매우 깔끔하게 되었습니다.

 

문콕도 있어서 문의를 드렸는데, 문콕도 복원하는데 25 는 들어간대요. 

 

문콕이라는게 우습게 볼게 아니더군요...

 

아래는 제가 상담한 부장님 명함입니다. 블로그 보고 찾아왔다니까 조금 깎아주시더라구요^^

 

제가 상담받은 장 부장님 명함입니다.

수리는 믿고 맡겨도 아주 만족스러울 만큼 신뢰가 가서 블로그에도 올리게 되었습니다.

 

 

안녕하세요~ WideCastle 입니다.

 

최근 옥상 길냥이의 근황을 기록을 남기고자 합니다.

 

노랑이와 이쁜이가 새끼를 총 8마리를 낳았었죠~ 그때는 이 많은 애들 밥을 어떻게 준비할지 걱정부터 앞선 상황이었는데..........

 

지금은 새끼가 3마리 남았네요.

 

길냥이들의 생존율이 참 낮은거 같습니다. 

 

8마리중 2마리는 동네 목줄 풀린 진도개에게  물려 죽었고

1마리 삼색이는 어느날 집앞에 차에 깔려서 죽어있었고..

그 후 5마리가 잘 지내다가 어느날인가 부터 2마리가 사라져서 아직까지 보이지 않네요.

 

어린 새끼들인데 몇 주째 보이지 않는다는 것은 아마도 어떤 사유로 죽음을 맞이한게 맞는 것 같습니다.

 

정말 목줄풀린 개가 너무 많이 돌아다녀서 길냥이들에게는 정말 안좋은 환경인것 같네요.

 

그렇게 8마리중 5마리가 사라졌네요.

 

그리고 지난달 6월 후반쯤에 예전에 찾아오던 꼬리가 꺾인 삼색이가 있었는데...걔도 새끼를 3마리를 낳아 데리고 왔더라고요...

 

근데 이 3마리 모두 허피스에 걸렸는지 눈이 엉망이 되어 있었는데... 어떻게 도와줄 방법이 없어서 결국 도와주질 못했네요.

잡혀만 주면 안약을 넣어줬을텐데.....안약병 들고 쫒아다니고 유인하고 별짓을 다하다가 결국 약을 넣어주지 못했고...

이 3마리 새끼들은 이제 아예 보이질 않아요. 어미인 꼬리꺾인 삼색이만 가끔 찾아올 뿐...

 

길냥이들의 삻이 참 기구하다는 것을 새삼 느낍니다~~

 

노란녀석~ 애들이 살구라고 부른다네요~
삼색이 한달전 모습~ 얘는 이름을 못지었구요 
어미와 살구, 삼색이, 까망얼룩  

 

제가 가끔 강아지풀 뜯어다가 얘네들과 놀아줍니다. ㅎㅎ

 

꼬맹이들이 엄청 호기심도 많고 너무 잘 놀아요~~~

+ Recent posts